‘전세대책’에도 전세난…강남 집값도 ‘꿈틀’

부동산 입력 2020-11-27 03:17:28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전세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전국적으로 전셋값이 계속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감정원은 전국 아파트 전셋값이 0.3% 상승하며 지난주 상승 폭을 유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73주 연속 상승했고 새 임대차법이 본격 시행된 8월부터 11월까지 상승폭을 더 키우고 있는 추세입니다.


상대적으로 서울보다 덜 올랐던 지방 아파트 전셋값도 지난주 0.33%에서 0.34%로 상승폭을 키웠습니다. 이중 세종시가 지난주 1.15%에서 1.36%으로 상승폭이 커졌고, 부산과 대구, 대전도 각각 상승률을 높였습니다.  


아파트값의 경우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의 긴 보합세가 깨지면서, 상승 흐름으로 전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