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아시아나 결단 시점…현산 모든 책임"

산업·IT 입력 2020-08-17 20:19:12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HDC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문제 관련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은 인수가 무산됐을 경우 "계약 무산의 법적 책임은 현산에 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금호와 산은 측은 하등 잘못한 것이 없다"며 "계약이 무산될 위험과 관련해선 현산 측이 제공한 원인 때문이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7주 동안 엄밀한 실사를 한 상황에서 상황 변화가 있다면 있는 것만 점검만 하면 되는데 자꾸 (현산이) 재실사를 요구하는 의도가 무엇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을 감안할 때 우리가 최대한 협조해 주는 것이 맞다는 취지에서 많은 노력을 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결정을 미룰 수 없는 결단의 시점이 오고 있다"며 "모든 당사자가 거래 종결 시점에 맞춰 결단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계약금 반환 소송은 없을 것"이라며 "현산에서 계약금 반환 소송은 제기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시장 신뢰를 받은 행동을 해야 하는데 여태까지 과정을 보면 시장 신뢰를 주장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드는 측면이 있다"며 "시장 신뢰를 못 받는 경우 경제활동을 하는 데 있어 많은 지장을 초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저희는 항상 신뢰를 앞세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일시적인 어려움이 아닌 장기적인 안목에서 현산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계약을 맺은) 지난 연말 현산이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를 밝게 봤듯 지금의 먹구름이 걷히고 나면 항공산업의 미래가 어둡지는 않다"며 "코로나 위기라는 불확실성에 매몰되지 않고 항공산업을 긴 안목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