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4%…5년6개월만에 최저

부동산 입력 2020-07-06 09:07:1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지난 201412월 이후 약 56개월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를 막기 위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가시화 됐지만 여전히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갭투자와 갈아타기 수요가 집중될 여지가 남아 있는 모양새다. 

 

6일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은 70.4%를 보였다. 작년 같은 달(71.5%)보다 1.1%포인트 하락해 201412(70.3%) 이후 약 56개월여만에 최저 기록이다. 수도권은 65.8%, 지방은 전국 평균을 넘는 74.7%를 보였고, 일부 지역은 80%대를 기록했다.

 

17개 광역시·도 중 전세가율이 80%를 넘는 지역은 전라북도(82.3%)와 강원도(80%) 2개 지역이었다. 뒤이어 경상북도(79.5%), 충청북도(79.4%), 전라남도(78.3%), 광주광역시(77.5%), 충청남도(77.3%) 등 지방을 중심으로 높은 전세가율을 보였다.

 

전세가율이 높은 이들 지역은 준공한지 20년이 초과된 노후 아파트의 비율도 높았다. 전라북도는 66.5%를 강원도는 65.1%를 보이기도 했다. 이들 지역의 세부 시군구별로는 전라북도에서는 전주시 완산구(74.1%) 남원시(73.8%) 익산시(73%) 정읍시(72.8%) 전주시(67.7%) 순으로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았고, 강원도에서는 인제군(92.3%) 화천군(86.4%) 태백시(74.1%) 속초시(73.4%) 강릉시(72.4%) 순이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전세가율이 높을 때는 전세가 수준의 비교적 소액을 투자하면 아파트를 살 수 있어 사실상 갭투자가 더 쉽다정부의 부동산 대책에도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아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갭투자의 대중화는 물론 갈아타기 수요가 더욱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