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2차 경제보복 감행…文 “다시는 지지 않을 것”

경제·사회 입력 2019-08-02 15:47:24 수정 2019-08-02 21:42:34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군국주의 노선을 노골화하고 있는 일본의 아베 정부가 자유무역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한국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결국 강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단호하고 결연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히면서, 온 국민이 힘을 합쳐 일본의 도발에 냉정하고 침착하게 맞설 것을 강조했습니다. 정치권도 일제히 아베 정부를 비판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이아라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오늘 오전 10시 도쿄 총리 관저에서 내각 회의를 열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지난달 4일 에칭가스 등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시작한 데 이어 1,100여개 품목에 대해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한 겁니다.


이 조치는 다음주 5일쯤 일왕의 공포를 거쳐 관보에 게재되면, 3주 뒤인 24일 이후 발효될 예정입니다.

한국이 우대국 제도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되면 3년 단위로 심사를 하고 1주일 안에 한국으로의 선적이 가능하던 것이 6개월 단위로 허가를 받고 최장 90일 동안 심사를 받아야 합니다.
일본 정부가 통관심사를 의도적으로 지연하게 되면 한국 기업들은 재고가 넉넉치 않은 일본산 부품·소재가 바닥나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조치에 대해 “양국 간 오랜 우호 관계를 훼손하는, 중대한 공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우리 경제에 피해를 주게 된다면 우리 역시 맞대응 할 수 있는 방안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정치권은 여야를 막론하고 일본의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민주당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까지 검토하겠다는 강경한 분위기입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렇게 신뢰없는 관계를 갖고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 과연 의미가 있는가”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아베 정부의 잘못된 결정을 엄중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 /ara@sedaily.com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