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뱅' 최대 주주 목전…한투 지분 정리 '최종 과제'

금융 입력 2019-07-25 09:26:46 수정 2019-07-29 09:35:4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융위원회가 24일 카카오의 한국카카오은행 주식 한도 초과 보유 승인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법제처가 지난달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대주주 적격성 심사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취지의 유권해석을 바탕으로 이뤄진 결과다.


인터넷은행 특례법상 10%, 25%, 33% 이상 각 한도초과 보유 심사를 할 때 '최근 5년간 공정거래법, 조세범처벌법, 금융관련법령 위반의 벌금형이 없어야 한다'는 규정을 적용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12일 한국투자금융지주가 보유한 카카오뱅크 지분 4,160만주에 대해 콜옵션을 행사한 바 있다. 총 취득가액은 2,080억원으로, 취득 완료 시 지분율이 18%에서 34%로 커진다.


이로써 카카오는 ICT 업계 최초로 인터넷 은행 최대 주주로 등극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가 최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카카오뱅크에 대한 추가 자본 확충도 수월해질 전망이다. 아울러 카카오톡 등 다른 서비스와의 시너지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2017년 7월 출범 이래, '비대면', '공인인증서 없는 거래' 등을 통해 젊은 층의 호응을 바탕으로 이달 계좌 개설 고객수 1,000만명을 넘어서는 성과를 이룬 바 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대표는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이용자분들의 사랑과 응원 덕분이며 전세계적인 금융 혁신과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국회와 정부의 결정에도 감사를 표한다"며 "카카오는 카카오뱅크가 보여준 혁신과 변화를 이어갈 수 있도록 카카오뱅크에 대한 기술 협력과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지분 처리 문제가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최대 주주가 되기까지의 최종 과제로 꼽힌다. 현재 카카오뱅크 주식 58%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투자금융지주는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라 카카오뱅크 주식을 50% 이상 또는 5% 이내로 보유해야 한다. 카카오가 최대 주주가 되기 위해서는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카카오뱅크 지분 '34%-1주'를 한국투자증권에 넘겨야 하는데, 한국투자증권은 2017년 3월 채권 매매 수익률을 담합한 혐의(공정거래법 위반)로 5천만원의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카카오 관계자는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초과 보유 승인 등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주주들과 협의를 거쳐 최대주주가 될 예정"이라며 "카카오뱅크의 혁신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한국투자금융그룹 등 카카오뱅크의 주주사들과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