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표준지 아파트 공시가격, 시세반영률 후퇴”

부동산 입력 2019-06-24 16:38:53 수정 2019-06-25 09:26:3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서울 아파트의 공시가격, 즉 정부가 책정한 부동산의 가치가 여전히 낮게 평가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서울 혜화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서울 표준지에 있는 25개 아파트 단지의 공시가격 시세반영률이 65.3%를 나타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올해 시세반영률보다 3.6%가량 낮은 겁니다. 표준지는 전국에 있는 모든 땅값의 기준이 되는 곳입니다.


경실련은 또 이들 아파트의 땅값,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은 정부 발표치의 절반 수준인 33.7%에 머물렀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국토부는 상세한 아파트 공시가격·공시지가 산정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