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저가 아파트 가격차 ‘역대 최대’

부동산 입력 2021-01-27 20:04:54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2월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 8.5 기록

주택 가격 5등분해 상·하위 가격으로 격차 측정

경기·인천·부산·대구 등 최고 수준 격차 보여

서울, 전국 유일하게 아파트값 격차 줄어

[앵커]
아파트값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전국적으로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가격 격차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벌어졌습니다. 서울의 경우 저가아파트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유일하게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설석용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전국 고가아파트와 저가아파트의 매매가격 격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7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아파트 5분위 배율은 8.5로 조사됐습니다.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2008년 12월(8.1) 이래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5분위 배율은 주택을 가격순으로 5등분해 5분위인 상위 20% 평균 가격을 1분위인 하위 20% 평균 가격으로 나눈 값을 말합니다.


고가주택과 저가주택 간의 가격 격차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 배율이 높을수록 가격 차가 크다는 뜻입니다.


지난해 12월 전국 1분위 아파트 평균 가격은 1억1,192만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75만원 올랐습니다.


이에 비해 5분위 아파트의 평균 가격은 9억5,160만원으로 1년 전보다 2억1,203만원 상승했습니다.


특히 지열별로는 경기와 인천,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 아파트값 5분위 배율이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서울은 유일하게 격차가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저가아파트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고가아파트와의 가격 격차가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업계에선 전국적으로 확인되고 있는 집값 양극화 현상이 해소되긴 어렵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싱크] 송승현 / 도시와경제 대표
“저가 주택 자체가 특히 서울에서는 주택 가격이 이슈가 있어서 올라갈 순 있을 지 모르겠는데 지방 시장에서는 특별한 이벤트가 있지 않는 상황에서는 양극화는 해소되기가 좀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이 돼요.”


서울경제TV 설석용입니다. /joaquin@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