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 [속보] 한은, 기준금리 연 1.25% 동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7일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앞서 금통위는 직전 회의인 지난해 11월 역대 최저치인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한 바 있다. /you@sedaily.com

      금융2020-01-17

      뉴스 상세보기
    • 오늘 새해 첫 금통위…기준금리 1.25% 동결 전망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의 올해 첫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가 17일 열린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7월과 10월 각각 0.25%포인트씩 내려 1.25%를 기록했다. 사상 최저치다. 직전 열린 지난해 11월 금통위 회의에선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금융시장에선 이번 금통위 회의에서도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최근 일부 경제지표가 개선됐고, 정부가 지난해 말 12·16 부동산 대책을 내놓는 등 부동산 시장을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기 때..

      금융2020-01-17

      뉴스 상세보기
    • 한은, 이번주 금리동결 전망…미국·이란 충돌 영향 제한적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미국과 이란 간 군사 충돌이 있었지만 이번 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선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오는 17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하되 위원 2명이 금리 인하 소수의견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이주열 한은 총재는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미중 무역분쟁이 어느 정도 완화되고 반도체 경기가 점차 회복될 것..

      경제·사회2020-01-12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내년 경제성장률 2.3%”…기준금리는 동결

      한국은행이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3%로 낮췄습니다. 올해 전망치는 2.2%에서 2.0% 내렸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당초 예상보다 수출과 투자가 부진하고 소비 증가세가 둔화한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번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25%로 동결한 뒤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

      경제·사회2019-11-29

      뉴스 상세보기
    • 올해 마지막 금통위…한은, 기준금리 연1.25% 동결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29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1.25%로 동결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7월과 10월, 잇따라 금리 인하에 나선 바 있다. 현 수준인 연1.25%는 역대 최저치다.한편, 이날 한은은 올해와 내년 경제성장률도 발표한다. 한은은 지난 7월 경제전망에서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2%, 2.5%로 제시했다./go8382@sedaily.com 

      경제·사회2019-11-29

      뉴스 상세보기
    • 한은, 내년 성장률 전망 낮출 듯…‘2% 초반’ 전망

      오는 29일 열리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국은행이 내년 성장률을 기존 2.5%에서 2% 초반으로 낮출 것으로 전망됩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2.2%에서 2.0% 이하로 내릴 것으로 예측됩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와 국제통화기금 ‘IMF’, 한국개발연구원 ‘KDI’ 등 국내외 주요 기관은 이미 올해 한국 성장률을 2.0%로 예측한 바 있습니다.  기준금리는 역대 최저치인 현행 연 1.25%로 동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금통위에서는 한은이 기준..

      금융2019-11-25

      뉴스 상세보기
    • 기준금리 내려도 시장금리 상승…“큰 하락 없다”

      [앵커]한국은행이 10월 금리 인하를 단행하고 얼마 되지 않아, 같은 달 미 연준도 세번째 금리 인하에 나섰는데요. 그럼에도 국내 채권 시장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하는 모습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를 일시적 반등으로 보고 당분간 더 이상의 하락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기자][싱크]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10월 16일 금통위)“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25%로 인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싱크]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10월 30일 FOMC)“올해 세 번..

      금융2019-11-04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한은, 경기부양 페달…내년 금리 1% 가능성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앵커]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다시 역대 최저 수준인 1.25%로 낮춰 경기 부양을 위한 방아쇠를 당겼습니다. 이제 관심은 한은이 금리를 얼마나 더 내릴 수 있는 지 .금융팀 고현정 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 고 기자, 한국은행이 금리 인하를 단행했는데요. 이번 결정은 전격적이라기 보다는 이미 시장에서 예상했던 부분이죠?   [기자]네. 그렇다 보니까 오늘 금리 결정 자체보다는 향후 추가 금리 인하 여부에 관심이 더 집중됐습니다.오늘 금통위가 열리..

      금융2019-10-16

      뉴스 상세보기
    • 금통위 내일 금리 결정…전문가 65% “내릴 듯”

      금융통화위원회가 내일 금리인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국내 채권전문가 10명 중 6명 이상이 내일 한국은행이 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국내 채권전문가 10명 중 6명 이상이 내일 한국은행이 금리 인하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금융투자협회가 이달 초 전문가 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5%가 기준금리 인하를, 나머지 35%가 금리 동결을 전망했습니다.이 같은 전망의 배경으로는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 완화 기조와 대내외 어려운 경제여건 등이 꼽힙니다.또 물가는 보합을 전망한 응답자가 58%로 가장..

      금융2019-10-15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한국은행의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

      내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통위가 열린다. 성장률 2%도 안될 것이라는 경기악화 부담 때문에 또 한은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금리를 내리면 돈 빌리는 부담이 줄어들어 시중에 돈이 돌아야 하는데 돈이 돌지 않는다. 통화정책의 소위 약발이 먹히지 않는다. 20여년간 지속된 일본식 저금리 불황의 전조가 나타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통화정책이 먹히지 않는 것은 경기 문제도 있지만 금리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스스로 훼손한 한은 탓도 적지 않다. 금리 정책은 주기성이 뚜렷..

      오피니언2019-10-15

      뉴스 상세보기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