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농업인 복지 8개 사업 60억원 지원

전국 입력 2023-01-25 19:17:24 이인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농업인 안전보험·농작물 재해보험·여성농업인 생생카드 지원 등

전북 완주군청 전경. [사진=완주군]

[완주=이인호 기자] 전북 완주군이 농업인 복지를 위해 총 8개 사업 추진에 60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25일 군에 따르면 농업인 복지사업은 60억원 규모로 △농업인 안전보험 △농작물 재해보험 △여성농업인 생생카드 지원 △여성농업인편의장비 지원 △출산여성 농가도우미 지원 △영농도우미 지원 △농업인력 마을공동급식 지원 △농업경영 컨설팅 지원 등이다.


농업인 안전보험과 농작물 재해보험은 농가 부담율이 각각 0%, 6%로 타 시·군에 비해 현저하게 낮아, 자부담율로 보험 가입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여성 농업인들을 위한 사업도 활발하게 진행된다. 생생카드 지원, 편의장비 지원, 출산여성 농가도우미 지원 사업 등으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다.


또한 사고 및 질병 농가에 대비한 영농도우미 지원 사업은 코로나19를 포함한 1~2급 법정 감염병에 걸린 농가도 지원 받을 수 있다.


3년 만에 재개되는 마을 공동급식은 농번기 취사 부담 없이 농작업에 집중할 수 있고 마을주민들이 함께 모여 식사함으로써 이웃 간 유대관계가 돈독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을 신청하고자 하는 농업인 및 농업법인은 사업별 지원 요건을 확인한 뒤 읍면행정복지센터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후 농업농촌식품산업위원회 분과별 심의회 및 현지출장을 거쳐 최종 선정되면 2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은 읍·면 이장회의·부녀회장회의 등 각종 간담회 시 농업인 복지사업을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한편 신청기간의 경우 사업별로 달라 완주군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k961302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