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 상식] 전립선비대증 치료 미루면 합병증 부메랑

S생활 입력 2022-08-06 09:50:00 정의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모든 질병의 치료 시기에는 골든타임이 존재한다. 질환 발병 사실을 조기에 인지하여 가급적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의미다. 비뇨기 질환의 하나인 전립선비대증 역시 치료의 골든타임이 존재한다. 비뇨기 조직인 전립선이 비정상적으로 커지면 비뇨기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은 비뇨기 조직인 전립선의 세포 대사 균형이 붕괴돼 비정상적으로 비대해지는 질환으로 전립선의 정상적인 크기는 본래 호두알 정도라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전립선이 어떤 이유로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배뇨장애 등을 초래하는 것이 바로 전립선비대증이다.


주요 원인으로는 노화가 꼽힌다. 환자 대부분이 중장년층임을 감안할 때 노화 및 남성호르몬 분비와 연관이 있다고 분석된다.


발병 시 주요 증상으로 가느다란 소변 줄기를 보이는 세뇨, 소변 횟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빈뇨, 소변을 본 후 개운한 느낌이 들지 않는 잔뇨감, 소변 줄기가 수시로 끊어지는 단절뇨, 소변을 잠시라도 참지 못하는 절박뇨, 한참 뒤 소변이 배출되는 배뇨지연 등을 꼽을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배뇨장애를 단순 노화 현상으로 치부해 방치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많다는 점이다. 만약 전립선비대증 치료 타이밍이 지연될 경우 전립선 조직이 커지면서 요로 감염, 혈뇨, 급성 요폐, 방광결석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이러한 요폐 증상이 지속되면 소변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방광 수축력이 떨어지고 나아가 방광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전립선비대증을 조기에 발견할 경우 조직을 절제하거나 레이저로 태우는 방식 대신 비대해진 전립선 조직의 좌우를 간단하게 묶어 고정하는 결찰술 다시 말해 유로리프트(Urolift)를 시행할 수 있다. 유로리프트는 치료 통증을 최소화하여 외과적 수술 부담감을 낮추는 것이 특징이다.


다만 신체검사, 소변검사, 전립선특이항원검사, 요류 및 잔뇨량 측정검사, 압력요류검사 등의 체계적인 검사 단계를 시행한 다음 유로리프트 시행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도움말: 민승기 박사(골드만비뇨의학과 잠실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