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내달 1일부터 종이수입증지 전면 폐지

전국 입력 2022-06-24 15:43:54 유태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사용 종이수입증지, 별도 환매신청 통해 환급 가능

경상남도 종이수입증지. [사진=경상남도]

[경남=유태경기자] 경상남도는 각종 수수료 납부 방법으로 사용해 왔던 종이수입증지를 다음 달 1일부터 전면 폐지한다고 24일 밝혔다.


종이수입증지는 1950년대부터 민원 수수료를 현금 대신 납부하도록 지자체에서 발행한 유가증권이다. 요금계기(인증기)와 신용카드 결제 도입 이후에도 일부 민원 처리 과정에서 사용됐으나, 민원사무 전산화로 사용이 급감했다.


다음 달 1일부터 종이수입증지 사용 폐지에 따라 인증기와 신용카드 단말기, 전자납부 등의 방식으로 개선된다.


경남도는 종이수입증지 폐지를 통해 민원인이 민원서류 신청 시 판매처에 방문해 수입증지를 구매 후 일일이 서류에 붙여야 하는 불편함과 증지 분실, 훼손, 위변조, 재사용 등의 부작용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구매 후 사용하지 않은 종이수입증지의 경우 오는 7월 1일부터 별도 환매신청을 통해 환급받을 수 있다. 환매신청은 도청 농협 또는 시·군청 농협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고 신분증과 통장사본, 실물증지, 환매신청서가 필요하다. /jadeu081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