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관 출신 임대현 '영암 살리기' 프로젝트 본격나서

전국 입력 2021-09-17 16:27:11 수정 2021-09-17 16:35:40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월출산국립공원 대불산단 장점 활용 경제활성화 초점

월출산 무대로 전국 유일의 달 축제 관광콘텐츠 활용

혁신도시 젊은층 유치 하이킹코스·수학여행 코스 개발

"내년 지방선거는 흥망성쇠 결정짓는 중요한 변곡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후보 캠프에 합류한 임대현 교수가 이재명 지사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영암살리기 밴드]

[영암=신홍관 기자] 전남 영암 출신으로 감사원 감사관을 지낸 임대현 한서대 대우부교수가 최근 정책연구소를 출범시키고 ‘영암 살리기’에 본격 나섰다.


임대현 교수는 감사원에서 2019년 감사관(4급) 퇴직 후 곧바로 한서대 대우부 교수로 강단에 섰다. 성남시 적극행정위원회 부위원장으로 규제개혁에 앞장서면서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경제정의실천특별위원장, 4050특별위원회 미래분과 고문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유력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에 일찌감치 합류했고, 전남도경선대책본부 영암공동본부장, 경선대책위원회 조직특보, 영암민주평화광장 상임고문 등을 맡아 지역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임대현 교수의 프로젝트인 ‘영암 살리기’는 전국 군단위 유일의 월출산 국립공원, 대불국가산단의 장점을 활용해 사업성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임 교수는 “내년 지방선거는 영암에 흥망성쇠를 결정짓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인물 변별력 대신 인지도, 인맥, 친척 등 감성적 투표로 군수가 결정되면 영암은 돌이킬 수 없는 ‘소멸단계’로 급속 전환될 것”이라 진단하고 자신의 프로젝트의 당위성을 내세웠다. 임 교수는 이런 점 등을 종합하는 '영암 살리기' 프로젝트를 조만간 가질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공식화하는 자리에서 구체화 할 계획이다.


먼저 국립공원 월출산을 문화와 관광이 융합하는 관광콘텐츠 다양화의 근거지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월출산이 22개 국립공원 가운데 탐방객 전국 꼴찌라는 데서 이유를 찾고 있다.


임 교수는 이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백룡산-국사봉-월출산-선황산’으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골짜기 등에 글램핑장 10곳 이상을 조성한다는 구상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나주혁신도시에 주말마다 서울 부산 대구행의 외지인, 광주-강진고속도로 금정 나들목을 이용할 광주시민, 남악 신도시 젊은층 등을 겨냥한다면 사업성은 충분하다는 논리다. 특히 자신의 감사원 경험을 살리면 인허가절차 등을 쉽게 진행할 수 있는 점도 강점으로 내세웠다.


어르신들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케이블카 설치도 필수적이다. 국회 감사 청구 경험을 살리면 인허가 절차가 용이하다는 점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아울러 빛가람혁신도시, 남악 신도시 등의 젊은 층 주말 유치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영산강 제방도로, 백룡산권역(덕진신북금정)에 하이킹코스를 개발하는 청사진도 마련하고 있다.
 

여기에 학생 관광단 유치를 위해 겨울방학 ‘왕인천자문 교실’ 운영, ‘농업박물관-왕인유적지-마한문화권’을 연결하는 수학여행 코스를 개발해야 하는 것도 영암 미래의 과제다.
 

또 추석과 정월대보름 등 민족 고유 명절을 배경 삼아, 전국 유일의 월출산 달 축제를 구상하고 있다. 월출산 이름에 걸맞고,  큰바위 얼굴 등 고전전설을 연계해 정월대보름과 추석때 케이블카를 타고 천황봉에 올라 달을 보며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전국단위 축제로 육성하겠다는 포부다.
  

영암 출신 임대현 전 감사관이 영암 관광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영암살리기 밴드]

특히 이곳에 화물차 차고지 주차장을 신설해 토요시장 등 유통시설을 조성해(국토 계획법상 사회기반시설) 목포 등 타지역 유출을 막아 지역경제 활성화의 좋은 본보기로 삼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목포 남악신도시에 있는 해군3함대 일부관사 조속히 이전해, 해군전력 재배치에 따른 목포항 위주의 항만기본계획도 전면 수정하는 규제철폐를 추진하고 지역 최고의 경제 가치로 육성하게 될 대불국가산업단지를 활용 조선특화단지를 조성하면 경제 활성화를 앞당길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상권 보호를 위해 대형 인허가 사업 인허가시 SPC사는 반드시 영암읍에 본사를 두고 지역업체 하도급을 유도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례를 제정할 뜻도 밝혔다.
 

농촌과 청년 지원을 위해서는 농촌 공공임대주택(단독 조립식) 보급사업 실시, ‘청년 특별우대’조례제정으로 출산율 제고를 위해 출산에서 대학졸업때까지 안정적으로 경제활동을 할수 있도록 학생 자녀있는 청년세대(UN기준 18~65세까지)에게 특별우대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내 관급공사 수의계약도 청년 자녀 숫자대로 제공하는 조례를 만들고, 모든 관급조달을 수의계약 위주로 하되 청년사업장에서 매입한 순위(거래금액)로 수의계약 대상자를 선정하게 되면 그야말로 대한민국판 뉴딜정책에 앞선 '영암판 뉴딜정책'이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임 교수는 "농민에게 특수 농작물 생산 품질관리 규격화로 유통 판매에 지자체가 적극 지원하고 생산 유통 판매는 4차산업을 적극 활용하는 선순환 체제를 구축하고 "이를 뒷받침할 빛가람혁신도시 정책을 활용 영암동부권(신북․시종․ 도포․덕진등)에 농공단지 조성 시기도 앞당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