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고덕·동탄·세종 등 주거용 오피스텔 청약경쟁률 상승세

부동산 입력 2021-07-26 09:04:0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 공급된 '유보라 더 크레스트' 전용 84 거실 및 주방 모습. [사진=반도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평택 고덕, 동탄, 세종 등 지역에 공급된 주거용 오피스텔의 청약경쟁률이 상승하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아파트 가격이 오른데다 청약경쟁도 치열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26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이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수도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처음으로 7억원을 넘어섰다.

 

청약 열기도 뜨거워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에 공급된 아파트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124.71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평균(97.11)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으로,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다. 또 청약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최저 평균 가점도 60.9점까지 상승했다. 서울 청약 열기는 인근 수도권으로 옮겨가고 있는 분위기다.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 공급된 '유보라 더 크레스트' 조감도. [사진=반도건설]


아파트 분양 물량까지 줄어들면서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은 청약경쟁률이 오르고 있다.

 

실제 반도건설이 평택 고덕국제신도시에서 선보인 주거형 오피스텔 유보라 더 크레스트는 지난 14~15일 진행한 청약결과, 9-1-1블록이 560실 모집에 236건이 접수돼 평균 35.781을 기록했다. 9-2-1블록은 556실 모집에 18,711건이 접수돼 평균 33.651의 청약경쟁률로 전타입 마감됐다.

 

이보다 앞서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 오피스텔은 323실 모집에 26,783명이 몰려 82.921의 평균경쟁률을 보였다. 금호건설과 신동아건설이 세종시에서 분양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2개 블록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30.91을 기록했다.

 

SG신성건설이 천안아산역 주변에 공급한 천안아산역 미소지움 더플레이스1717’은 천안아산 일대 역대 최고 청약경쟁률인 311을 기록하며 전 타입 청약을 마감했다. 현대건설이 서울 동대문구에서 선보인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도 평균 6.04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서울과 수도권 신도시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기가 힘든 상황에서 아파트 가격까지 치솟자, 청약 및 주택규제를 상대적으로 덜 받고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쟁률이 오르고 있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