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NAVER, 하반기 거래액·매출 확대 전망…목표가↑"

증권 입력 2021-06-22 08:17:3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키움증권은 22일 NAVER에 대해 “하반기 커머스 거래액, 클라우드 매출 확대와 장기적으로 글로벌 플랫폼 성장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를 49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학준 연구원은 “NAVER와 경쟁사의 실적차이에도 불구하고 경쟁사의 시가총액이 더 커진 것은 결국 플랫폼확장 사업에서 누가 더 빨리 부각되느냐 차이라고 판단된다”며 “두 업체 모두 거의 비슷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넷은행과 모빌리티 등에서 차이를 보이긴 하지만 일본 Z-Holdings에서 비슷한 사업을 진행(상대적으로 규모는 작음)하고 있다”며 “결국 사업 카테고리의 확대가 이루어지는 가운데 각 사업에서의 Value 반영이 상대적으로 낮게 반영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라인을 통해서 영위하고 있던 일본사업은 거리가 멀다는 점, 적은 투자 유치로 개별 Value가 적용되기 어렵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자회사의

Value가치상승이 덜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결국 현재 시점에서 부각을 받기 위해서는 펀더멘털의 강화나 강점을 보이는 사업에서의 Value상승을 위한 지표 성과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인건비를 비롯한 비용적인 부분이 올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펀더멘털의 극적인 강화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즉, 사업 Value 상승을 위한 지표 개선이 이루어져야 하고, 지표 개선은 하반기 시점이 들어서야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신선식품을 포함한 커머스 거래액 확대는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경쟁사 대비 강점인 클라우드 매출도 4분기 시점이 최고 성수기이기 때문”이라며 “더불어 일본에서의 사업도 경영통합 이후 하반기 시점부터 본격적인 사업확장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진단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성장률 상승 폭이 낮았던 쇼핑부문에서의 성과 확대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현재 동사의 서비스 중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부문은 총 4가지 부문으로 사업 가시성이 높은 웹툰사업, 일본 확장을 꾀하는 커머스, 동아시아 지역 확장을 노리는 클라우드, 메타버스 서비스인 제페토 등으로 각 사업들에 대한 잠재력을 감안한다면 지금의 우려는 기우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