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쿠키런 기반 신사업 통해 IP 경쟁력 확대

증권 입력 2021-06-07 16:29:53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IP 기반의 신사업을 이끌 신규 법인 쿠키런키즈와 마이쿠키런을 지난달 31일 정식 출범, 이를 중심으로 IP 경쟁력 확대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2013년 국민 게임으로 불렸던 쿠키런 for Kakao에서 올 상반기 최고 흥행작 반열에 오른 쿠키런: 킹덤까지,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쿠키런 IP를 게임을 넘어 새로운 분야로 확장시키기 위한 물꼬를 튼 것.


우선 쿠키런 키즈는 유아동 대상의 전용 콘텐츠 기획 및 개발을 전문적으로 담당한다. ‘우리가 만드는 것은 아이들 내면의 목소리가 된다’는 책임의식을 바탕으로, 놀이 기반의 다각적인 키즈 콘텐츠 비즈니스를 펼칠 예정이다.


이달부터 ▲음악 ▲애니메이션 ▲애플리케이션 ▲토이 등 세부 콘텐츠를 디자인하고 프로토타입을 도출하는 등 초기 모델 구현에 돌입한다. 그간 데브시스터즈가 쿠키런을 통해 쌓아온 콘텐츠 기획력 및 소프트웨어 개발력, 고객 경험 중심의 서비스 노하우 등을 토대로,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놀이를 바탕으로 다채롭고 창의적인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마이 쿠키런은 쿠키런 팬들을 위한 새로운 모바일 공간 설계에 주력한다. 사명인 마이 쿠키런에는 ‘나와 쿠키런의 세계가 연결되는, 그리고 나와 쿠키런의 경험이 쌓이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마이 쿠키런은 ▲쿠키런 웹툰 및 영상 등 게임 이상의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콘텐츠 채널 ▲더욱 다양한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굿즈 스토어 ▲함께 소통하며 재미를 나눌 수 있는 커뮤니티 등으로 구성된 팬 플랫폼 서비스를 기획 중이다. 앞으로 쿠키런 팬들이 더욱 다채로운 즐거움과 만족감 높은 경험을 느낄 수 있는, 쿠키런의 흥미로운 모든 것이 담긴 통합 공간으로써 틀을 갖춰나갈 계획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은 그간 게임을 중심으로 폭넓은 캐릭터 스펙트럼과 방대한 세계관, 매력적인 이야기, 용기와 도전의 가치 등을 펼치며 IP 경쟁력을 꾸준히 쌓아왔다”며, “앞으로 신규 법인을 필두로 쿠키런의 IP 비즈니스를 본격 전개하며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미래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포부를 전했다./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