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 프레시지와 RMR 공동사업 나서

산업·IT 입력 2020-09-23 16:07:2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디딤]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외식 기업 디딤과 밀키트 전문 기업 프레시지가 손을 잡았다.
 
마포갈매기, 연안식당 등의 외식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코스닥 상장사 디딤은 지난 22일 밀키트 기업 프레시지와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레스토랑 간편식(RMR) 시장 진입을 위한 다양한 제품 개발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레스토랑 간편식(RMR)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디딤과 브랜드 라이선스를 활용한 간편식 제품 확보를 위한 프레시지 간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성사됐다.
  
업무협약에 따라 디딤은 오랜 기간 쌓아온 메뉴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프레시지와 함께 RMR 밀키트 신제품 개발, 온라인 사업 구조 공유 및 제휴를 통한 협력, 간편식 상품 개발 및 생산 시 인프라 활용 등 다방면에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디딤은 밀키트 시장 점유율 70%인 프레시지와의 협력 관계로 간편식 시장에서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확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디딤 관계자는 "프레시지와의 협력을 통한 간편식 사업으로 수익구조를 다변화해 간편식 판매 매출부터 식자재 유통까지 연간 약 500억원 이상의 매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