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집값 시총 5천조 돌파…GDP 대비 집값 사상 최고

부동산 입력 2020-07-26 10:13:06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집값의 시가총액이 1995년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5천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집값 시가총액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배율도 역대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국내 주택 시세의 합계인 주택 시가총액(명목)5,0567,924억 원으로, 한 해 전(4,7096,118억 원)보다 7.4% 증가했습니다.

 

국내 집값 시가총액은 2000년 처음으로 1천조 원을 넘었섰고, 2006년에 2천조 원을 돌파한 뒤, 2016년에 4천조 원대로 각각 올라섰고, 지난해에 처음으로 5천조 원대를 기록했다.

 

통계 이래 집값 시가총액이 전년 대비 줄어든 시기는 외환위기를 겪던 1998년 단 한 차례밖에 없었다.

 

김대중 정부 말기와 노무현 정부 시절에 해당하는 20022007년에는 매년 10% 이상 시가총액이 불어났는데, 특히 2002(1,3214,267억 원)에는 한 해 전보다 무려 16.8% 늘어 역대 최고 증가율을 기록하기도 했다.

 

시가총액 상승률은 2012, 2013년에 각각 2.5%, 2.6%씩으로 2%까지 줄었으나 이후 점차 상승했고, 2018(9.2%)에는 다시 10%에 육박하며 11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제 성장세와 견줘 주택 시장이 얼마나 활성화했는지 나타내는 지표인 명목 GDP 대비 시가총액 배율은 지난해 2.64배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는데, 이 배율이 올랐다는 것은 경기보다 주택 시장이 비교적 더 호조를 나타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