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경로 미확인 확진자 증가…‘사회적 거리두기’ 복귀 가능성 제기

정치·사회 입력 2020-05-28 08:53:1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중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사람의 비율이 연일 증가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다시 복귀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달 초 정부는 코로나19가 다소 잠잠해지자 방역체계를 일상생활과 방역의 조화를 병행하는 ‘생활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다시 바이러스가 확산 조짐을 보이는 데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확진자까지 늘어나면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복귀를 검토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0시부터 전날 0시까지 신고된 확진자 303명 확진자 가운데 감염경로 조사가 진행 중인 경우는 23명으로 전체의 7.6%에 달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던 지난 4월 22일부터 2주간은 이 수치가 6.3%였고, 이후 4월 29일∼5월 13일 2주 동안은 4%를 기록했었다. 그러나 생활속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된 이달 6일부터 20일까지 2주간은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인 확진자 비율이 6.3%로 다시 늘어났고, 특히 이번 주를 포함한 최근 2주간 비율은 7%를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제때 파악하지 못하면 제1 감염원을 놓치게 되고, 결국 이는 n차 전파로 이어지면서 또 다른 감염을 유발하게 된다. 전문가들도 감염경로 미확인 환자 수 증가 추세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거리두기 강화와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복귀 등을 전망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다만 정부가 거리두기를 강화하더라도 국민적 피로도와 경제 악영향을 등을 고려해 전국 단위가 아니라 일단 수도권 등 감염 우려가 높은 지역부터 우선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경기·인천에서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미분류 사례가 증가하는 양상이고 이에 따라 지역감염의 위험도도 증가한 상황”이라며 “위험도를 판단해보고, 통제 가능한 범위가 아니라고 판단하면 일부 유행지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지방자치단체의 판단에 따라서 감염병예방법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면서 방역 수위 상향 조정이 가능함을 시사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