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택연금 가입 연령 55세로 하향 추진

부동산 입력 2019-11-04 16:10:20 수정 2019-11-05 08:48:5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정부가 국민의 노후 생활 안정을 위해 주택연금 가입 문턱을 대폭 낮출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당국에 따르면, 주택연금의 가입 하한 연령을 기존 60세에서 55세로 낮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주택가격 요건 기준선인 시가 9억원 이하를 높이는 방안도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입니다.

 

주택연금은 고령자가 소유 주택에 평생 거주하면서 이를 담보로 생활자금을 매월 연금방식으로 대출받을 수 있는 공적 보증 상품입니다.

 

만약 60세 가입자가 시가 6억원 주택을 담보로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사망 시까지 매달 119만원씩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빠른 속도로 진행하는 고령화 속에서 실질적인 노후 보장 방안을 마련한다는 취지로 주택연금 가입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