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신한은행과 빅데이터 기반 MOU 체결... 신규 상품·서비스 협력

산업·IT 입력 2019-10-18 16:26:57 수정 2019-10-19 14:10:56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 추진

‘우리아이 첫 통장 만들기 프로젝트’ 등 육아 고객에 혜택제공

주철수(왼쪽) 신한은행 대기업그룹 부행장이 진재승 유한킴벌리 부사장과 전략적 제휴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한킴벌리]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최규복)는 18일 서울 신한은행 본점 6층에서 신한은행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MOU(양해각서) 체결식을 갖고 양사 고객을 위한 신규 상품과 서비스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주철수 신한은행 부행장과 진재승 유한킴벌리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MOU를 바탕으로 두 회사는 빅데이터 분석 기반 공동마케팅, 신한 아이행복바우처 제공 및 이벤트 진행, 유한킴벌리 맘큐(momQ, 이하 맘큐)사이트 내 신한은행 결제 플랫폼 구축, 마이신한포인트 전환 등을 논의했다. 
 

유한킴벌리 자사몰인 맘큐는 신한은행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념하여 ‘우리아이 첫 통장 만들기 프로젝트’ 이벤트를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진행한다. ‘아이행복바우처’를 발급받고 응모하면 전원에게 맘큐 할인 쿠폰이 제공되며, 실제 아이적금 통장을 개설하고 인증하면 맘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2만 포인트가 선착순 지급된다. 신한은행에서도 아이적금 신규개설 시 1만원을 지원함과 동시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1000원의 아동학대 예방기금으로 기부하게 된다. 


유한킴벌리는 신한은행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계기로 맘큐가 유아 및 생활용품 판매 플랫폼으로의 기능 외에도 다양한 육아 정보 및 서비스 제공 기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진재승 유한킴벌리 부사장은 “국내 최대 금융그룹 중 하나인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현재 80만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맘큐가 육아 포털 플랫폼으로서 선도적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육아를 돕는 더 가치 있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