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닉스, ‘성장성 특례’ 코스닥 상장 절차 착수… “오는 9월 내 상장 예정”

증권 입력 2019-08-06 15:28:0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시스템반도체 솔루션 전문기업인 라닉스가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2003년 설립된 라닉스는 자율 주행·사물인터넷(IoT)의 핵심기술인 통신과 보안 관련 시스템 반도체와 관련 토탈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이다. 설립 이후 기술 개발을 통해 DSRC(근거리 전용 고속패킷통신 시스템)를 2007년 상용화했으며, 현재는 국내 비포마켓(Before market)에서 약 85% 가량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회사는 현재 시스템 반도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량 간 통신의 핵심 기술인 기술 개발을 진행 중으로, 최근에는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차량과 인프라 간(V2I), 차량과 보행자 간(V2P) 등 정보를 교환해 자율 주행을 지원하는 ‘V2X 기술’은 정부가 정책역량에 집중하기로 발표한 분야”라며 “라닉스의 성장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라닉스 측은 이와 같은 성장 가능성을 기반으로 ‘성장성 특례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라닉스 관계자는 “회사의 현재 주요 사업인 DSRC(하이패스)사업의 경우 중국 시장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어 큰 폭의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며 “선행기술 개발에 따른 V2X 기술 상용화와 함께 사물인터넷이 현실화된다면 그 앞단에는 라닉스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성장성 특례 상장을 추진 중인 라닉스는 이번 상장을 위해 160만 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8,000원~1만500원으로, 공모예정금액은 128억원~168억원이다. 수요예측은 8월 29일~30일 양일간 진행되며, 이후 9월 5일~6일 청약을 거쳐 9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