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모두타는 돌봄택시' 시범사업 지급대행사업자 계약 체결

금융 입력 2019-07-19 10:38:01 수정 2019-07-22 18:51:5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이 19일 '모두타는 돌봄택시' 시범사업 지급대행사업자로 선정돼 운영기관인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모두 타는 돌봄택시'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장기요양 1~4등급 재가급여 수급 어르신을 대상으로 휠체어 탑승 가능한 특장차를 월 5만원 한도까지 시범사업 기간에는 본인 부담금 없이 제공하는 사회복지서비스이다.


올해 연말까지는 서울시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전국으로 서비스가 확대된 예정이다.


농협은행은 이번 계약으로 '모두타는 돌봄택시' 전용카드 제작과 정산업무를 담당하게 됐다.


이를 위해 지난 2018년에 기 구축한 강원도 희망택시전용카드 결제 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이다.


돌봄택시를 이용하려면 서울시내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장기요양운영센터에서 전용카드를 발급받아야 하며, 가족이 대리 방문하여 신청도 가능하다.


희망택시는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농어촌 지역 주민들에게 택시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자세한 내용은 노인장기요양보험 누리집(longtermcar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