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쳐켐, 국내 최초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식약처 임상1상 신청

증권 입력 2019-06-21 11:11:0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퓨쳐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국내 최초로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프로스타뷰(FC303) 임상1상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퓨쳐켐은 지난해 한국원자력의학원과 업무협약을 통해 전립선암 진단의약품 후보물질 발굴 및 연구 개발을 진행해왔다. 또한 같은 해 10월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핵의학회 학술대회(EANM)에서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프로스타뷰(FC303)의 비임상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실시한 임상 0상 결과를 보면 동사의 프로스타뷰(FC303)가 미국에서 개발돼 임상시험 중인 DCFPyL(F18)보다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며 “높은 암 선택성과 낮은 정상장기 선택성으로 보다 정확하고 선명한 영상이 가능해 국내 임상1상을 연내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임상과 함께 미국 임상 계약도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또 “전립선암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남성암이지만, 진단은 직장 수지검사나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 후 전립선암이 의심되면 조직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퓨쳐켐의 전립선특이세포막항원(PSMA)에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방사성의약품이 상용화되면 정확한 병기 설정과 환자 편의성이 높은 글로벌 의약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