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가 필요없는 암호화폐 지갑 ‘얀트(YANT)’, P2P 거래시스템 런칭

금융 입력 2019-05-28 18:05:31 수정 2019-05-29 09:04:29 enews2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근 얀트(YANT) 전자지갑을 런칭한 GBIH는 전자지갑 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P2P방식 암호화폐 거래시스템의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그간 중앙서버방식의 거래소로 집중되며 불안전성과 블록체인의 근본 정신에 위배되던 거래방식의 문제점들을 해결한 블록체인 방식의 완전한 P2P 거래시스템을 구현하게 되었다고 28일 발표했다.
 

얀트 P2P 거래 시스템은 외부에 거래소가 존재하지 않고 각자의 전자지갑 내에 P2P방식의 거래시스템만 존재하므로 YANT Wallet을 소지한 자는 전세계 어디서든 누구나 제약 없이 자유롭게 코인 거래를 할 수 있다.
 

얀트 거래시스템은 거래소 등 외부로의 코인 이전이나 재화 이동 등의 행위가 불필요해 전자지갑 외부단에서 발생할 수 있는 해킹으로부터 안전하며, 제 3자의 어떠한 간섭이나 통제도 존재하지 않는 완벽한 탈중앙 P2P 방식이라는 게 GBIH측 설명이다.
 

기존 거래소의 한계점을 극복, 외부의 간섭 없이 전자지갑 내에서의 당사자간 P2P 방식으로 거래가 가능한 얀트 전자지갑 거래시스템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받아 설치 후 사용이 가능하다.
 

얀트 거래시스템에는 현재 BTC, LTC, QTUM, XRP, DASH 등 5개 암호화폐가 거래등록 코인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얀트(YANT) 코인을 포함 또 다른 암호화폐들도 조만간 지속해서 확대, 상장될 예정이다. /인터넷뉴스팀 enews1@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