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주자 평균 통근시간 53분…경기·인천보다 5~6분 더 걸려

경제·사회 입력 2019-05-16 15:04:1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서울에 사는 사람이 출퇴근을 위해 길에서 쓰는 시간이 인천이나 경기도 지역 거주자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이 수도권 지역 SK텔레콤 휴대전화 이용 근로자의 출퇴근 시간과 이동패턴을 시범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거주자의 평균 통근시간은 53분으로 집계됐다.

 

상대적으로 통근시간이 길 것이라고 예상되는 인천과 경기도 거주자의 통근시간은 각각 48, 47분으로 서울보다 5~6분 짧았다. 이 통근시간은 출근 소요시간과 퇴근 소요시간을 더한 뒤 절반으로 나눈 값이다.

 

시도 간 통근자 이동을 보면 서울 거주자의 87%가 서울로 통근 중이며, 12%는 경기도, 1%는 인천에 직장을 두고 있다. 경기도 거주자의 경우 25%, 인천 거주자의 16%가 서울로 출근 중이다.

 

같은 지역으로 출근하는 경우도 많아 경기도 거주자의 73%, 인천 거주자 68%의 근무지가 동일 지역이었다.

 

다만 다른 시도로 통근하는 경우 서울 거주자는 경기도로 이동하는 데 64분이 걸리지만, 거꾸로 경기도 거주자가 서울 근무지로 가는 데는 71, 인천의 경우 무려 82분이 걸렸다.

 

이번 분석은 201711월 기준 SKT 휴대전화를 이용하는 2255세 근로자 89만여명의 이동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것이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