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땅값 0.88% 상승… 상승폭은 둔화

부동산 입력 2019-04-25 08:34:11 수정 2019-04-25 15:41:1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분기 전국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 /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전국 지가는 0.88%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년 1분기(0.99%) 대비 0.11%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9.13 대책 이후 시장 안정세가 지속되며 작년 3분기 이후 상승폭은 둔화 추세다. 지난해 3분기 땅값 상승률은 1.26%, 4분기 1.22%, 올해 1분기 0.88%다. 전년 동기 대비 수도권(1.02→0.99) 및 지방(0.93→0.69) 모두 상승폭 둔화됐고, 광주(1.26), 세종(1.18), 대구(1.08) 순으로 상승했다. 서울(1.00), 경기(0.99), 인천(0.97)도 전국 평균(0.88)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지방에선 광주(1.26)가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세종, 대구, 전남, 부산 등 5개 시·도는 전국 평균(0.88)을 상회했다.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 조성 및 3기 신도시 지정, 주택 정비사업 등 개발사업 및 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있는 호재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지역 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울산 동구, 경남 거제시, 창원 진해구, 의창구, 성산구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올 1분기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서울 면적의 약 0.8배인 67만3,000필지(474.8㎢)로, 전분기(77만4,000필지) 대비 13.1% 감소했다.전년동기(87만 필지)와 비교하면 22.7%(-19만7,041필지) 감소했다.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부동산 경기 둔화 및 거래 심리 위축 등으로 매매는 24.5%(-11만4,842필지) 감소했고, 분양권도 29.3%(-8만5,108필지) 감소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