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신테크-GE, 시총육박 대규모 공급계약...‘2차전지’ 530억 수주 확보

증권 입력 2019-04-22 13:48:3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GE 인수를 통해 2차전지 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는 화신테크는 자회사 GE가 대규모 수주를 확보하면서 실적 개선이 가파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화신테크에 따르면, 화신테크의 100% 연결자회사인 GE는 LG화학 폴란드 법인과 527억5,000만원 규모의 2차전지(전기차용배터리)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급계약을 통해 GE는 약 380억원 수준의 2차전지 활성화 공정 인아웃앤리프팅(in-out&lifting) 장비와 150억원 규모의 조립공정 고공물류 장비를 LG화학 폴란드 법인에 공급할 예정이다. 계약기간은 2020년 4월까지로 약 12개월이다. 


GE는 2차전지 제조공정 물류자동화 장비제조사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원재료·전극공정·조립공정·활성화 공정·팩공정 등 전체 2차전지 제조공정을 대응할 수 있는 기업이다. 현재 LG화학 오창 공장, LG화학 폴란드, LG화학 남경 등을 주요 거래처로 2차전지 장비 등을 공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GE는 지난해 기준 매출 344억원을 달성 했는데 올해는 4월 기준 500억원이 넘는 수주를 확보 하면서 올해 매출 1,000억원대 목표 달성에 한걸음 다가섰다”며 “LG화학 폴란드 공장의 생산라인 증설 입찰 참여 등 추가적인 수주 확보를 통해 올해 GE와 화신테크의 의미있는 실적 성장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LG화학이 배터리 분야에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오고 있어 LG화학의 1차 벤더인 GE의 대규모 수혜도 기대된다”며 “현재 LG화학은 오는 2020년 배터리 생산능력을 100GWh 목표로 폴란드 공장 증설과 중국 난징 신강 1공장 증설, 중국 난징 2공장 건설 등의 설비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기 승용차에 이어 북미 전기 상용차 시장에서도 LG화학 배터리에 대한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어 LG화학의 수주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의 전기차용 배터리 수주 잔고는 지난해 상반기 60조원을 돌파했으며 연말 78조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