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신테크, 탄소섬유 일본 규제 확산 우려…탄소섬유 기술 개발 부각↑

증권 입력 2019-07-19 11:18:5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일본의 수출규제가 탄소섬유 산업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에 관련주들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화신테크가 탄소섬유에 대한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매수세가 몰리며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19일 오전 11시 16분 현재 화신테크는 전날보다 3.84% 오른 3,11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 등 반도체 핵심 소재 3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에 나선 가운데 공작기계, 탄소섬유 등도 수출규제 품목으로 검토하고 있다.
한편 화신테크는 차체 초경량화 기술인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arbon Fiber Reinforced Plastics, 이하 CFRP)’으로 보강된 경량 센터필러의 하이브리드 성형 공법을 개발 완료했다. CFRP는 플라스틱에 탄소섬유를 첨가해 강도와 탄성을 높인 소재로 철보다 밀도가 낮고 인장강도는 높아 차체 경량화의 핵심소재로 평가받고 있다.
CFRP패치로 보강된 경량 센터필러의 하이브리드 성형 공법으로 기존 제품 성능을 만족하는 강도 및 강성 제품을 설계해 차체 경량화는 물론 소요시간과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