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편의점주協 "최저임금 인상으로 폐업 내몰려…업종별 차등화 해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5% 오른 8,720원으로 결정되자 편의점 업계가 최저임금 삭감을 요구하고 나섰다.14일 한국편의점주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입장문을 내고 “최저임금 인상은 영세 자영업자들을 폐업의 길로 내몰고 있다”며 최저임금의 삭감을 촉구했다. 협의회 측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소폭 인상됐지만 영세 자영업자들의 시름은 걷히지 않는다"며 "편의점을 비롯한 영세 자영업자들은 그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폐업이 속출하고 있다"고 호..

      산업·IT2020-07-14

      뉴스 상세보기
    • 편의점 점주들 "최저임금 삭감하라… 알바보다 못벌어"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내년 최저임금 심의를 앞두고 주휴수당의 합헌, 노동계의 최저임금 10%인상안 제시 등 문제로 편의접업계의 불만이 극에 달하고 있다.한국편의점주협의회는 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을 삭감하라"고 입을 모았다.편의접협의회는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든 상황에서 최저임금마저 또 오르게 되면 견뎌낼 여력이 없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을 삭감해야한다"고 말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편의점 가맹점 연평균 매출은 5억8,000만원 수준으로 편의점주가 주당 50시간을 일할 경우 월 수익..

      산업·IT2020-07-02

      뉴스 상세보기
    • “재난지원금에 가격 올렸다고?” 편의점업계 “절대 아냐…원가 상승 때문”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최근 GS25와 CU,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3사가 일제히 치킨·꼬치·튀김류 등 즉석식품 가격을 인상한 것에 대해 재난지원금 사용처로 채택돼 이득을 보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편의점업계가 ‘오비이락’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편의점에 치킨을 공급하는 협력업체들의 요청이 먼저 있었고, 이를 반영한 것이란 입장이다.22일 한국편의점주협의회(이하 편의점협의회)는 논평을 내고 “재난지원금 특수에 기댄 가격 인상이라는 것은 사실과 다른 억측 주장이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4만5..

      산업·IT2020-05-2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한국편의점주협의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한국편의점주협의회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