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1월15일 오전 시황] “시장은 차트가 설명해주지 않는다”

      전일 옵션만기일로서 종가에 대형주에 대한 프로그램매매로 일부 시세의 변화가 있었지만, 그저 지나가는 이벤트일뿐 시장에 아무런 영향을 주진 못한다. 금일 기관들은 프로그램매수가 유입되며 순매수를 기록 중이나, 앞으로 시간이 지닐수록 프로그램과 관계없이 주식을 매수하게 되는 상황이 된다. 주가의 리레이팅 상황에서 주식 편입을 하지 않고 견뎌낼 수가 없기 때문이다.시장은 점차 반도체, 전기차, 통신장비 등 종목들의 압축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수없이 강조하고 있듯이 지금은 강세장에서 시장 참여자 대부분 동참하게 되는 가장 강한 주추세구..

      증권2021-01-15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1월13일 오전 시황]“시세, 조금 올랐을 때가 비싸 보이게 된다”

      상승의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시장의 변동성은 크게 확대되는 과정을 통해 시장내 잠재적 매물들을 반강제적으로 소화시키게 된다. 절대 다수의 시장 참여자들은 현재의 시세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과 저항감을 가지고 있으며, 경계감 또한 그 어느때보다 높을 때이다. 반면,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시장에 대한 기대감 또한 크다고 할 수 있다.이미 지난해 9, 10월의 가격조정과정이 마무리되며, 강세장에서 가장 강력한 주추세구간에 진입했다고 했다. 주추세구간에서 시장의 주도주가 부상하며 시장을 이끌어가게 된다고 했었다. 현재 시장은 주..

      증권2021-01-13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1월12일 오전 시황]“변동성 무시하고 끌고가는 것이 보다 나은 성과로 돌아오게 될 것”

      전일 최근 몇 년간 보지 못했던 아주 급격한 장중 변동성을 경험했다. 이는 시세의 상승이 단기적으로 가파르게 전개된 상태이기에 당연한 현상이라 할 수 있다. 특히 현재 시장의 주체라 할 수 있는 개인들의 매매수익은 실제 시장의 흐름과 일치하지 못하기에 심리적 조급함과 상대적 박탈감이 한꺼번에 표출된 결과가 높은 변동성으로 이어진 것이다. 전일 발생한 높은 변동성과 다소 충격적인 시세의 드랍 현상은 거래자로 하여금 실제 수익, 손실과는 다르게 심리적으로 큰 공포감을 가지게 만들게 되며, 그로인해 감성적 매매를 더욱 부채질..

      증권2021-01-12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7일 오전시황]“주도주, 비주도주 차별화되는 주추세구간 진행중”

      강세장의 가장 강력한 주도주와 비주도주간의 시세차이가 발생하는 주추세 구간 진행 중. 코스피지수는 시장의 안전판 역할을 하게 되며, 실세 시장에서의 주력 선수는 IT하드웨어 중심의 개별종목들. 장중 흔들림은 시장참여자의 기대감과 경계감에 의해 나타나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경계감은 기대감으로 전환되며, 시세 분출 형태를 보여주게 된다. 가만히 있는 것이 가장 좋은 대응.

      증권2021-01-07

      뉴스 상세보기
    • [홍성학의 ‘장중일기’-1월6일 오전 시황]“3,000p 터치…곧바로 치고 올라간다는 생각 안 가지는 것이 중요”

      코스피지수 3,000p 시대 진입을 했다.오늘 2021년 1월 6일 대한민국 주식시장의 기념비적인 날이 될 것이다.일단 코스피지수는 3,000p를 터치한 상태에서 곧바로 치고 올라갈 것이란 생각은 가지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어차피 넘어서야 할 산이나, 한번에 단번에 치고 가진 못하는 것이 일반적인 주식의 흐름이기 때문이다. 첫번째 터치이후 재차 반락을 하게 되고, 그 후 안착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진정한 코스피지수 3,000p시대가 개화되는 것이다.이미 오래전부터 한국 주식시장의 코스피지수 3,000p를 가장 먼저 주장해온 입장..

      증권2021-01-06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장중일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장중일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