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은행 6곳 위험선호 투자자 비율 80%대…“위험펀드 유도 의심”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은행 16곳 중 6곳의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80%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은행별 펀드 위험 성향 분석자료'에 따르면 이 가운데 2개 은행의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90%를 넘었습니다.고객의 97%가 위험 선호로 분류된 A은행의 경우 2015년 97.2%, 2019년 93.1% 등 역시 절대다수 고객의 투자 성향이 위험 선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안정 성향 고객이 주로 찾는 은행에서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지나치게 높..

      금융2020-10-23

      뉴스 상세보기
    • [이슈플러스] 국감 통계보니…기은, 금융사고 1위·산은 59% 억대 연봉

      [앵커]올해 국정감사도 막바지에 다다랐습니다. 은행권 국감의 경우 시작 전부터 CEO들의 출석이 대거 무산되면서 김빠진 국감이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그래도 각 위원회별로 다양한 은행권의 지적사항들이 나오긴 했습니다. 어떤 내용들이 있는지 금융부 정순영 기자와 함께 정리해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기자]안녕하십니까.[앵커]내일 종합감사만을 남겨두고 있는데 은행권에 대한 다양한 통계들이 쏟아져 나왔어요. 먼저 은행권에 비정규직이 늘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죠. 은행권 실적은 최대치인 걸로 알고 있는데 의외네요.[기자]네. 지난해..

      금융2020-10-22

      뉴스 상세보기
    • 은행권, 신용대출 증가폭 2조원대 유지…대출한도·우대금리 축소

      [앵커]은행권이 연말까지 매월 신용대출 증가 폭을 2조원대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금융당국에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8월 신용대출 증가 폭이 커지자 금융당국의 경고와 함께 은행권이 신용대출 자율 규제에 돌입한 것입니다. 정순영 기잡니다.[기자]시중 은행들이 12월 말까지 월별 신용대출 증가 폭을 점진적으로 축소한다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터넷 은행을 포함한 18개 은행은 신용대출 잔액 현황, 증가율 관리 목표 등 자료를 금감원에 제출했습니다.올해 ..

      금융2020-10-14

      뉴스 상세보기
    • 4분기 가계신용·중소기업 대출 조인다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 설문 결과 4분기 국내 은행의 대출 관리가 3분기보다 까다로워질 것으로 조사됐습니다.지난달 14일부터 25일까지 금융기관 201곳의 여신업무 책임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 올해 4분기 국내 은행의 종합대출태도 지수는 -5로 전분기에 비해 –5p 낮았습니다. 이는 지난해 4분기 이후 1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올해 4분기 대출심사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은행이 완화하겠다고 밝힌 은행보다 많았다는 의밉니다.한은 관계자는 "신용대출이 올해 3분기 많이 늘어나다보니 ..

      금융2020-10-12

      뉴스 상세보기
    • “시중은행 금융사고, 4년간 5000억…우리 최다·기업 최고”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4년간 임직원 잘못으로 인한 시중은행 금융사고가 4,800억원대인 것으로 나타났다.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금융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20개 은행에서 발생한 금융사고는 186건으로 사고금액은 4,884억원에 달했다.사고금액 중 사기가 4,03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업무상배임 601억원, 횡령·유용 242억원, 도난·피탈 3억원 순이었다.가장 많은 금융사고가 있었던 곳은 총 33건이 발생한..

      금융2020-10-05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은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은행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