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고 신격호 회장 조문행렬…신동주·신동빈 재회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어제 향년 99세로 별세했습니다. 고인의 빈소에는 오늘도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는데요. 신 명예회장이 강조한 ‘기업보국’ 가치를 본받겠다며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정새미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진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엔 롯데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습니다.오전 7시 50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역시 8시 26분쯤 빈소를 찾아 ..

      산업·IT2020-01-20

      뉴스 상세보기
    • [2020 뉴리더]②‘롯데유통 새 사령탑’ 강희태 부회장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롯데가 새 유통 수장으로 강희태 부회장을 임명했습니다. 유통 부문은 롯데에 있어 화학과 함께 양대 축인 사업인데요. 온라인으로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신동빈 회장의 핵심 카드라는 분석입니다. 강 부회장은 ‘롯데 온’을 내세워 온라인 부문을 강화하고 오프라인 조직 개편을 통해 롯데 유통의 새 성장 물꼬를 튼다는 방침입니다. 문다애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롯데쇼핑 대표이사로 있던 강희태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유통BU장 자리에 올랐습니다. 강 부회장은 롯데쇼핑 대표이사도..

      산업·IT2020-01-17

      뉴스 상세보기
    • 신동빈 롯데 회장, 신년 키워드로 '공감·공생' 제시

       공생도 당부했다. 신 회장은 “우리 사회와 공생을 추구하는 ‘좋은 기업’이 되자”며 “고객과 임직원, 파트너사, 지역사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 및 사회 공동체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사회 기여 방법을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롯데가 하는 일들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믿음이 형성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업·IT2020-01-02

      뉴스 상세보기
    • "인니 시장 정조준" 신동빈의 롯데, 화학 이어 유통 부문 키운다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인도네시아에 투자해 동반 성장하겠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 롯데와 인도네시아는 좋은 친구가 될 것이다."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자바 반텐주 유화단지 기공식에서 밝힌 신동빈 롯데 회장의 포부다. 이러한 신 회장의 인도네시아 투자 확대 약속이 1년여 만에 실현됐다. 인도네시아서 화학 부문 투자에 시동을 건 롯데가 신 회장의 신남방 정책에 따라 이번엔 유통 채널 성장에 드라이브를 건 것이다. 롯데는 인도네시아 내 롯데마트 점포를 오는 2023년까지 100여개로 대폭&nb..

      산업·IT2019-11-28

      뉴스 상세보기
    • 신동빈, ‘박근혜 리스크’ 종지부…경영 전념

      [앵커]롯데그룹이 안도의 한숨을 쉬게 됐습니다.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70억원의 뇌물을 건넨 혐의와 경영비리 혐의 등으로 기소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집행유예를 확정한건데요. 오너 리스크로 몸살을 앓았던 롯데그룹은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지배구조 개편 작업 등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신동빈 회장의 경영비리와 국정농단 재판이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대법은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신 회장은 2016년 3월 박 전 대통령에게 ..

      산업·IT2019-10-17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신동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신동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뉴스영상

    더보기

    신동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