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운전 30년’ 석탄발전 2034년까지 폐지…LNG로 대체

      [앵커]정부가 2034년까지 운전 기간 30년을 맞는 석탄발전을 모두 폐지합니다. 이에 따라 현재 석탄발전기 60기 중 절반의 가동이 중단되는데요. 전력 부족분은 액화천연가스로 대체한다는 계획입니다. 정새미 기자의 보도입니다.[기자]2034년까지 운전 기간 30년이 도래하는 석탄발전이 모두 폐지되고, 원자력발전은 17기까지 줄어듭니다.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워킹그룹은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지난해 3월부터 51차례 회의를 거쳐 논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전력수급의 안정을 위해 전기사업법에 따라 2..

      경제·사회2020-05-08

      뉴스 상세보기
    • 겨울철 석탄발전 첫 감축…3주간 미세먼지 456톤 줄어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겨울철 처음으로 석탄발전소 가동을 줄인 결과 미세먼지 배출량이 지난해보다 36%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산업통상자원부는 12월 1∼3주 석탄발전소 가동중지와 상한제약(발전출력을 80%로 제한)을 시행해 미세먼지 배출량이 456톤 줄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1,284톤에서 2019년 828톤으로 35.5% 감소한 수치다.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를 방문해 한국전력, 발전사, 전력거래소 등 전력 관련 기관장과 겨울철 전력수급 관리와 석탄발전 감축 현장 점검 간담회를..

      경제·사회2019-12-30

      뉴스 상세보기
    • 성윤모 “가능한 범위 내 최대한 석탄발전 가동 중단”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올해 겨울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석탄발전 가동을 중단하고 상시 상한제약(화력발전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조치)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겨울철 수급 대책 기간 12월 1일∼2월 29일을 앞두고 21일 전남 나주시 전력거래소 본사를 방문해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전제하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조치는 지난 1일 범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대책'에 따른 것으로, 겨울철 수급 대책 기간 석탄발전을 감축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nb..

      산업·IT2019-11-21

      뉴스 상세보기
    • BDI, 55억 규모 자연발화 방지시스템 공급

      코스닥 기업 ‘비디아이’가 최근 55억원 규모의 옥내저탄장 자연발화 방지시스템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계약은 남부발전 함께 삼척 화력발전소 옥내저탄장에 화재예방 질소 주입설비를 공급하는 것으로, 계약금액 55억원은 지난해 매출액의 6.37%에 달합니다. 실내에 석탄을 쌓아 보관하는 ‘옥내저탄장’의 경우 석탄이 서로 부딪히면서 약 20여일이 지나면 자연발화 온도의 임계치를 넘어 화재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이를 예방할 수 있는 설비가 바로 ‘자연발화 방지시스템’입니다. ..

      증권2019-10-10

      뉴스 상세보기
    • 비디아이, 55억원 규모 ‘옥내저탄장 자연발화 방지시스템’ 공급계약 따내

      자연발화 방지 국내 1호 특허기업 ‘비디아이’가 55억원 규모의 화력발전소 옥내저탄장 ‘자연발화 방지시스템’을 수주했다고 8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비디아이가 공급계약을 맺은 설비는 삼척 옥내저탄장의 화재예방 질소 주입설비로, 계약금액인 55억원은 지난해 매출액의 6.37%에 해당한다. 계약기간은 내년 12월 15일까지다.옥내저탄장의 경우 자연상태에서 석탄을 쌓아 보관하면 석탄이 서로 부딪히면서 하루 약 2.6도 가량 저절로 온도가 상승, 약 20여일이 지나면 자연발화 온도의 임계치를 넘어 화재가 ..

      증권2019-10-08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석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석탄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