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라임펀드 투자자 손실액 최대 80% 배상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의 손해 미확정 '라임 사모펀드' 피해자들이 손실액의 40∼80%를 배상받을 전망입니다.금융감독원은 두 은행의 분쟁조정위원회 결과 "과도한 수익 추구 영업 전략과 투자자 보호 노력 소홀 등으로 고액·다수의 피해자를 발생시킨 책임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우리은행과 기업은행에 적용된 기본 배상 비율은 각각 55%와 50%로, 영업점 판매직원의 적합성 원칙과 설명의무 위반에는 기존 분쟁조정 사례처럼 30%가 공통으로 적용됐습니다. 금감원은 이번에 나온 배상 기준에 따라 40..

      금융2021-02-24

      뉴스 상세보기
    • ‘키코’ 배상 않는 은행 협의체 해체 수순…4개월째 진전 없어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키코 사태 은행협의체가 출범 4개월째 논의의 진전이 없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말까지 배상 여부를 알려달라는 금융감독원의 재요청에도 의사를 밝힌 은행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2일 금융권에 따르면 키코 은행협의체에 참여한 신한·국민·하나·우리·농협·기업·SC제일·씨티·HSBC·대구은행 등 10개 은행 중 지난달 말까지 금감원에 자율배상 의사를 밝힌 은행은 없었다. 은행협의체는 키코 자율배상 관련 논의를 위해 지난 6월 출범해 총 세차례 금..

      금융2020-11-02

      뉴스 상세보기
    • 8,000억원대 손실 위기 ‘DLF’사태…최대 70% 배상책임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절차가 이르면 다음달부터 시작된다. 불완전판매가 입증되는 은행, 증권사들은 최대 70%의 배상책임을 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르면 다음달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금리연계 파생결합증권(DLS) 상품 관련 분쟁 조정 신청 건을 분쟁조정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예정이다. 지난 16일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관련 분쟁 조정 신청 건은 총 29건 중 3건이 안건으로 오를 수 있다. 상품이 중도해지돼 손실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nbs..

      금융2019-08-20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배상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배상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