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기자의 눈]주식양도세 확대 부과…세부 보완책이 필요하다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정부가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확대한 주식양도세 부과 도입을 놓고 논란이 뜨겁다. 개인투자자들은 증세라며 반대를 외치는 한편 정부는 증권거래세를 인하하는 만큼 개인의 실질 세부담은 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 와중에 주식양도세 확대의 부당함을 지적한 청와대 국민 청원인은 6만명을 돌파했다.기획재정부는 2023년부터 주식 양도와 관련한 소액주주 비과세 제도를 폐지하고, 2,000만원 초과의 주식 양도차익에 대해서는 20%를 양도소득세로 과세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과거에는 대주주에 국한됐지만 대상을 개..

      증권2020-06-30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한미약품, 남 다른 약 이름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한미약품은 ‘R&D명가’로 유명하지만 남 다른 약 이름으로도 눈길을 끈다.‘99세까지 88하게’라는 뜻을 담은 발기부전치료제 ‘구구정’과 ‘팔팔정’이 대표적이다. 치질약은 ‘치질이 쏙 들어간다’는 의미에서 ‘치쏙’이다. 이밖에 무좀약 ‘무조날’, 코감기 치료제 ‘코앤’ 등 이름만 들어도 어디에 쓰는 약인지 대충 어림잡아 알 수 있다.너무 직접적인 표현이 유치하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한미약품으로부터 ‘네이밍’에 대한 얘기를 듣다 보면..

      오피니언2020-06-26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순진한 동학개미를 노리는 유혹의 손길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지난 3월 급락 이후 주식시장이 빠르게 회복하며 상승세를 이어가자 주식시장에 뛰어드는 개인 투자자, 이른바 ‘동학 개미’가 늘고 있다. 그리고 이 가운데 순진한 ‘동학 개미’의 자금을 노리는 검은 유혹이 잇따르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최근 기자도 “보셨죠? XX종목 300% 갔습니다. 다음 종목 딱 5분만 공개합니다”, “회사 내부정보 극비리에 입수! 수익률 보장합니다”, “다음 급등 테마는 이겁니다” 등의 이른바 ‘주식 리딩방??..

      오피니언2020-06-25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홍콩 특별지위 박탈…亞 금융허브 기회 삼아야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미국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처리 강행에 대한 보복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 개시를 공식화했다. 이로써 중국과 미국, 유럽을 잇는 금융·무역의 허브로 자리 잡은 홍콩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미국의 홍콩 특별지위는 과거 1992년 미 의회가 홍콩을 중국 본토로부터 분리된 독립체로 대우하기 위해 만든 법이다. 이 법으로 인해 홍콩은 미국의 민감한 기술에 대한 접근이 허용되고, 미국 달러와 홍콩 달러 자유 교환 등 중국과 차별화된 경제무역 특권을 누리고 있다.  이 때문에 홍콩의 특별..

      오피니언2020-06-04

      뉴스 상세보기
    • [기자의 눈] 코로나19 석 달, 바이러스가 남긴 교훈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잠잠해지는가 싶던 코로나19 확산세가 이태원발 확산으로 인해 다시 우려를 더하고 있다. 끝 모르고 길어지는 바이러스 확산에 이제는 일상으로의 복귀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그러나 아마도, 우리가 복귀하게 될 일상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과는 사뭇 다를 것이다.증권가 역시 마찬가지다. 코로나19가 남긴 수많은 변화들이 증권가의 새로운 일상으로 자리매김할 것이기 때문이다. 가장 큰 변화는 ‘개인 투자자의 증가’다.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되며 저금리 시대가 본격화되는 사이 20여 년..

      오피니언2020-05-12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기자의 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기자의 눈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