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뉴스

    더보기
    • 상반기 자영업자 14만명 감소…11년만 최대폭

      올 상반기 자영업자가 14만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 통계청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자영업자는 총 547만3,000명으로 6개월 전보다 13만8,000명 감소했습니다.반기 기준으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수치입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임대료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joaquin@sedaily.com 

      경제2020-07-16

      뉴스 상세보기
    • 경기지수 IMF 이후 21년 만에 최저…소비는 회복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앵커]코로나19로 사태로 현재 경기 지수가 외환위기 여파가 있었던 199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앞으로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수 역시 지난해 8월 이후 최저를 기록하며 상황이 좋지 않은데요. 그나마 재난지원금 효과에 소비는 회복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충격은 2008년 금융위기 때 정도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문다애 기자입니다.[기자]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수가 2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코로나19에 따른 수출 타격 등으로 지난달 산업생산이 감소하고, 투자..

      경제2020-07-01

      뉴스 상세보기
    • 기후변화 금융리스크 ‘그린스완’ 온다

      [앵커] “포스트코로나에 가장 중요한 것은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이다” 세계 기상기구 사무총장의 말인데요. 이 이야기는 그만큼 기후변화문제가 심각하다는 말입니다. 최근에 세계적인 미래학자인 제레미 러프킨은 “2028년이면 화석연료 문명은 종말한다”는 예언을 했는데요. 그는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에 대해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기후변화의 영향 및 경제 중 금융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왔습니다. 안녕하세..

      정치·사회2020-06-22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19 손실, 글로벌 금융위기 넘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 손실 규모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을 뛰어넘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강동수 한국개발연구원 연구부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전 세계가 코로나19를 벗어날 때까지 계속해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며 “가을 이후 코로나19 재유행이 온다면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충격이 예상보다 크고 길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같은 보고서에서 구본성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실물경제의 회복이 늦어지거나 회복력이 기대에..

      금융2020-06-15

      뉴스 상세보기
    • 코로나에 4월 제조업생산 11년만 최대 감소

      코로나19 여파로 수출이 타격을 입으며 4월 제조업 생산이 11년 만에 최대폭으로 줄었습니다. 제조업 등이 포함된 광공업은 6.0% 감소했습니다. 이는 금융위기인 2008년 12월(10.5%) 이후 11년 만에 최대 감소폭입니다. 지난달 전 산업생산은 2.5% 감소했습니다. 제조업 생산도 6.4% 줄어들었습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5.7%포인트 하락했습니다.이에 반해 국내에서는 코로나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며 소비와 투자는 반등했습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5.3% 늘어났습니다. 설비투자도 전월보다 5%..

      산업·IT2020-05-29

      뉴스 상세보기

    핫클립

    더보기

    금융위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방송프로그램

    더보기

    금융위기에 대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단어의 철자나 맞춤법이 맞는지 확인해 주세요.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