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100일…'시장경제·소통' 강조

증권 입력 2022-08-16 20:16:48 수정 2022-08-16 20:57:09 성낙윤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시장경제’와 ‘소통’을 강조했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오늘(16일) 정부당국에 따르면, 오는 17일 취임 100일째를 맞는 추경호 부총리가 경제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시장경제’와 ‘소통’에 큰 비중을 두었다는 분석입니다.


추경호 부총리가 경제운용 주체를 정부에서 민간·기업·시장 중심으로 전환하고, 취임 후 소상공인과 벤처중소기업, 금융기관, 경제단체장, 부동산 전문가 등을 만나며 광폭 행보를 이어온 것이 이유로 풀이됩니다.


다만, 추 부총리가 취임이후 물가 상승을 막지 못했고, 법인세 인하 등의 정책이 ‘부자 감세’라는 비판을 받는 등 아쉬운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nyseo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증권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