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출하 차질…무 가격, 일주일새 26.5%↑

산업·IT 입력 2022-08-12 20:31:58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지난 8일 중부지역을 시작으로 이어진 기록적 폭우의 여파로 주요 밭작물의 도매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1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전날 무 20㎏의 도매가격은 2만9,000원으로 일주일 전(2만2,920원)보다 25% 넘게 상승했습니다. 같은 기간 배추 10㎏ 가격은 4.6% 오른 2,360원, 감자 20㎏ 가격은 8.5% 오른 4만4,840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작물들은 집중호우 피해를 본 강원, 경기, 충북 등 중부권에서 주로 재배되는 품목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무, 배추, 감자는 노지에서 재배되는 만큼 비가 많이 오면 출하가 지연된다"며 "일시적으로 가격이 오를 순 있겠지만 출하가 재개되면 곧 다시 안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