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면주가, ‘힙’걸리 콘셉트로 MZ세대 공략

산업·IT 입력 2021-07-22 17:08:05 수정 2021-07-25 14:27:3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배상면주가]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배상면주가가 '힙한' 느린마을막걸리 광고 영상으로 MZ세대 공략에 나선다.

배상면주가는 3D 캐릭터를 활용한 
느린마을막걸리 광고를 제작했다고 22일 밝혔다막걸리의 주 원료인 쌀알을 귀엽고 친근한 이미지의 3D 캐릭터로 구현해 MZ세대에게 친숙하게 각인될 수 있도록 기획했다. 


느린마을막걸리는 아스파탐 등 인공감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쌀누룩물만으로 빚어 낸 생막걸리다. 보관 기간에 따라 자연스럽게 발효가 진행돼 숙성 정도에 따라 취향에 맞게 음용 가능하다. 앞서 지난해 배상면주가는 느린마을막걸리 유통처를 대형마트와 온라인뿐 아니라 편의점으로 넓혀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확대했다.

 

배상면주가 관계자는 “최근 MZ 세대의 수요에 맞춰 막걸리의 마케팅 전략이 점점 젊어지고 있는 추세”라며 “이번 3D 캐릭터를 활용한 영상 광고는 전통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는 점에서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전통주 업계를 선도해 나가는 다양한 시도를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