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빅테크와 경쟁…위기·기회 고민해야”

금융 입력 2020-06-11 16:04:24 수정 2020-06-11 20:48:4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은성수 위원장, 디지털 혁신 강조

"예대마진 위주 생존방식 바꿔야"

"신원확인 등 혁신방안 마련할 것"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가장 먼저 흔들렸던 게 금융시장이죠. 금융당국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분주한데요. 올해 하반기 정책 목표도 디지털 금융 활성화로 꼽았습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나란히 통장상품을 출시한 네이버와 SK텔레콤.

 

인터넷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거대 IT 기업, 빅테크 기업이 금융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겁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오늘(11)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강조한 것도 빅테크 기업이 몰고 온 디지털 혁신입니다.

 

[인터뷰] 은성수 / 금융위원장

금융산업과 빅테크와 경쟁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비대면 디지털 혁신 가속화는 자금 공급자와 수요자를 직접 연결하는 등 자금중개자로서 금융회사의 존재를 옅게 만들고

 

은 위원장은 금융과 빅테크 기업이 경쟁하는 시대에 위협과 기회요인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금융회사들은 예대마진이나, 자산운용 위주의 생존방식을 어떻게 바꿀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하반기 금융정책 방향을 소개하는 기자간담회에서도 금융 분야 인증과 신원 확인 혁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편리한 거래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하겠단 겁니다.

 

은 위원장은 소비자의 신뢰가 없다면 디지털 금융혁신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동시에 금융보안도 강화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창업 공간을 등을 지원하는 사업 혁신기업 1000’도 본격 가동에 들어갑니다.

 

은 위원장은 다음 달 초 1차 지원 대상 기업군 20개를 선정하고, 올해 중 200여개 혁신기업을 선정할 수 있도록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취재 김경진 /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