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DLF’ 탓, 사모펀드 개인 판매 8개월째 감소

증권 입력 2020-04-01 09:11:30 수정 2020-04-01 09:23:5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지난해부터 DLF와 라임사태가 연이어 터지며 금융회사가 개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판매한 사모펀드 규모가 8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현재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2조7,004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2.1% 감소했다. 작년 6월 말 27조258억원으로 판매 잔액이 정점을 찍은 이후 8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특히 지난 8개월 동안 판매 잔액은 4조3,000억원이 넘게 줄었다.


판매 잔액 감소는 지난해 7월 불거진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과 DLF 사태 등이 겹치며 사모펀드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신뢰가 하락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개인 고객 대상 사모펀드 판매처 중 은행의 판매 잔액이 크게 줄었다는 점과 DLF 사태와 연관됐던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등의 감소 폭이 특히 컸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우리은행은 2월 말 현재 개인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이 9,545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67.2%나 줄었고, 하나은행은 1조7,240억원으로 같은 기간 47.4% 감소했다. 이 기간 신한은행은 1조6,723억원으로 4.2%, 국민은행은 1조2,953억원으로 0.2%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금융권별로 사모펀드 판매 추이를 봐도 은행의 비중이 줄고 증권사는 늘었다. 올해 2월 말 현재 은행의 전체 고객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4조5,254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15.3% 줄었지만, 증권사 판매 잔액은 344조2,000억원으로 11.8% 늘었다. 은행의 판매 잔액은 지난해 7월 말 29조51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뒤 이후 7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는 모양새다.  


다만, 증권사 중에서도 지난해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 중 하나인 무역금융펀드와 관련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신한금융투자와 한 지점에서 대규모로 라임자산운용 펀드가 판매된 대신증권은 사모펀드 판매가 줄었다. 신한금융투자의 올해 2월 말 현재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2조448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10.9% 줄었고, 대신증권은 7,231억원으로 9.4% 감소했다.


한편, 개인 투자자와 달리 일반회사나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모펀드 판매는 꾸준히 늘었다. 올해 2월 말 현재 일반회사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88조3,733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보다 11조5,000억원 늘었고 금융기관 판매 잔액은 303조4,000억원으로 31조8,000억원 증가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