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미국 車 ‘셧다운’…현대차 미국공장도 멈춰

산업·IT 입력 2020-03-19 13:39:43 수정 2020-03-19 20:31:48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과 미국 등으로 확산되며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과 수출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이탈리아와 프랑스 등 주요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시 봉쇄 조치를 취함에 따라, 폴크스바겐과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이 유럽 내 일부 공장 가동을 약 3주간 중단합니다.


미국에선 제너럴모터스,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 등 자동차 회사들과 전미자동차노조가 코로나19에 대응해 생산을 줄이기로 합의했습니다. 


한편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도 현지시간 18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아서 가동을 중단하며 최대 수출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판매 감소는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