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선거 출마자, 오늘부터 출판기념회 못한다

정치·사회 입력 2020-01-16 09:08:22 수정 2020-01-17 10:29:1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회의원·지방의원 의정보고회도 금지

‘지역구 출마’ 공직자 오늘까지 사직해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CI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 90일 전인 16일부터 총선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을 포함해 총선 후보자와 관련한 출판기념회 개최가 금지된다고 밝혔다.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이 집회·보고서·전화·인사말을 통해 의정활동 보고를 하는 것도 이날부터 금지된다. 다만, 인터넷 홈페이지나 게시판·대화방 등에 게시하거나 전자우편·문자메시지를 통한 의정활동 보고는 언제나 가능하다. 총선 후보자 명의의 광고나 후보자가 출연하는 광고도 제한된다.


또한 공무원을 비롯해 정부투자기관·지방공사·지방공단의 상근 임원, 공직선거관리규칙에서 정한 언론인 등이 이번 총선에 출마하려면 이날까지 사직해야 한다. 다만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혹은 재보궐선거에 입후보하려면 오는 3월 16일까지 사퇴하면 된다. 현직 국회의원이 다시 출마하는 경우에는 사퇴하지 않아도 된다.


선관위는 “공직선거법에서 시기별로 제한·금지하는 행위를 다르게 규정하고 있으므로 정당·후보자나 유권자들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사례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선거와 관련한 각종 문의사항은 전화나 선거법규포털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