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결국 답은 고객에게 있다"

산업·IT 입력 2020-01-02 16:57:45 수정 2020-01-02 17:00:3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신세계]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키워드로 고객의 중요성을 꼽았다. 정 부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결국 답은 고객의 불만에서 찾아야 한다”며 신세계그룹 경영이념에 모든 답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의 경영이념은 "고객의 불만에서 기회를 찾고 관습을 타파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혁신 기업"이다. 고객 입장에서 무언가 충족되지 못한 것, 무언가 만족스럽지 못한 것을 찾아 개선하고, 혁신하는 것이 신세계그룹의 존재 이유라는 설명이다.

최근 유통가에 불어닥친 불경기에 대해서는 "기회가 적어진다는 의미일 뿐 기회가 아예 사라진다는 것이아니다”라며 "준비된 기업은 불경기에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올해는 수익성 있는 사업 구조, 고객에 대한 ‘광적인 집중’ , 미래성장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 등 세 가지 역량에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고객의 목소리로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까지의 관습을 타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관습의 달콤함에 빠지면 자기가 사는 작은 세상만 갉아먹다 결국 쇠퇴할 수 밖에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모든 것을 어중간하게 잘 하는 것이 아니라 각 사별로 반드시 갖춰야 할 근본적인 본연의 경쟁력, 즉 ‘MUST-HAVE’ 역량을 확실히 선점할 것을 주문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