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판매 사모펀드 계좌 넉달새 24% 급감…"DLF사태 영향"

금융 입력 2019-12-10 08:34:28 수정 2019-12-12 09:06:0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은행에서 판매한 사모펀드 계좌가 최근 넉 달새 20% 이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0월말 현재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수는 4만5,147개로 6월말 대비 24.1%인 1만4,368개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증권사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수는 8만545개에서 8만3,382개로 3.5% 늘었고 보험사는 11% 증가했다. 이에 은행의 판매 계좌 비중은 6월말 41.95%에서 10월말 34.6%로 대폭 하락했다.


이를 두고 이른바 'DLF 사태'로 사모펀드 전반에 대한 불신이 커진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타격이 컸다. KEB하나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 수는 6월 말 1만5,966개에서 10월 말 1만1,173개로 30.0% 줄었고 우리은행은 1만5,727개에서 1만174개로 35.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신한은행은 7,792개에서 7,264개로 6.8% 감소하는 데 그쳤고 KB국민은행은 6,127개에서 7,225개로 17.9% 늘었다.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는 계속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DLF 사태를 계기로 은행의 고위험 사모펀드 판매를 제한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14일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 발표 당시 파생상품에 투자하면서 원금 손실 가능성이 20~30% 이상인 고난도 사모펀드의 경우 향후 은행이 판매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담았다. 주식이나 채권, 부동산 등 실물자산에 투자하는 사모펀드는 해당하지 않고 파생상품에 투자하는 사모펀드가 주요 대상이다.


한편, 올해 10월 말 현재 은행의 파생상품형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1만8,049개로 사모펀드 전체 판매 계좌의 40.0%이며, 판매 잔고는 4조603억원으로 전체의 15.3%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