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돌 빈폴, 한국색 입고 세계 누빈다

산업·IT 입력 2019-10-15 15:15:19 수정 2019-10-15 20:09:0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글 로고’ 입고 유럽 등 세계시장 공략

정구호와 손잡은 빈폴, 젊은 층 겨냥

[사진제공=서울경제TV]

[앵커]
삼성물산 대표하는 캐쥬얼 브랜드 ‘빈폴’이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았습니다. 빈폴은 앞으로의 30년을 위해 패션업계 ‘마이더스의 손’으로 불리는 정구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영입해 한국적 색채와 현대적 감각을 더해 젊은 세대를 겨냥한 새로운 브랜드로 재탄생한다는 포부인데요.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30주년을 맞은 빈폴이 새 옷을 갈아입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한글 로고입니다.
 

‘ㅂ,ㅍ’ 등의 자음에 체크 패턴을 활용했는데, 한국적인 멋을 더한 겁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라는 모토를 바탕으로 유럽 등 해외 진출에도 속도를 낸다는 포부입니다.
 

이와 함께. 빈폴의 상징인 ‘자전거 로고’도 바꿨습니다.
보다 젊고 활동적인 이미지를 위해 자전거 바퀴살을 없애고 영국 신사를 연상케 하는 중절모를 쓴 남자 대신 캡모자를 쓴 젊은 남성으로 바꿨습니다.

패션업계 ‘마이더스의 손’으로 불리는 정구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영입해 젊은 층을 겨냥하고 나선 겁니다.
 

[인터뷰] 정구호/ 빈폴 고문
“빈폴은 아버지들이 입는 옷이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고, 그분들에게 한국의 헤리티지를 담고 있는 유일한 브랜드라는 것을 알리는게 목표고요. 젊은층에게 관심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목표입니다.”
 

매장의 분위기도 싹 바꿨습니다.
마루, 천장 등 1970년대 한국 건출물의 특징을 되살렸는데, 서양문화가 한국 정서에 맞게 어울러진 시기를 조명했습니다.

또한, 브랜드의 역사를 강조하기 위해 빈폴이 탄생한 1989년 3월11일을 기념하는 ‘팔구공삼일일’ 라인을 출시해 글로벌 브랜드로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입니다./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jjss1234567@naver.com
 

[영상편집 이한얼/영상취재 김경진]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