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베트남 국립외국어대 '한글날 축제' 후원

산업·IT 입력 2019-10-09 17:49:20 수정 2019-10-09 21:25:44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베트남 하노이 국립 외대 방문 한글날 축제 후원금 전달

하노이국립외대 재학생 300여명 대상 CEO 특강 진행

“베트남 사회의 일원으로서 베트남 미래 성장에 기여할 것”

베트남 하노이 국립외국대가 주최한 '2019년 한글날 축제'의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베트남 하노이 국립 외국어대학교(ULIS, 이하 하노이 국립외대)가 주최, 주관하는 2019년 한글날 축제에 베트남 법인(법인장 안주현)을 통해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행사는 주 베트남 한국대사관이 주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이트진로 한국 본사의 김인규사장과 하노이 국립외대 총장, 학과장 등이 참석했으며, 김인규 사장이 진행한 CEO 특강에는 하노이 국립 외대 한국어학과 재학생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강연 자료는 한글로 이루어졌으며 강연도 한국어로만 진행되 한국어학과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행사는 하이트진로가 2017년부터 진행한 장학지원행사의 후속 행사로 장학 행사 대상 학교였던 하노이 국립 외대 측의 초청 및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하노이 국립 외대는 베트남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한국어학과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어학과생만 700여명에 달한다. 한글날 축제는 매년 10월 한글날을 맞이해 베트남 북부와 중부 한국어 관련 13개 교육대학 3000여 학생들이 참석하는 한국문화주간 행사로 올해로 10회째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3월 베트남 법인을 설립하고 지난해 호치민 지사를 개소하는 등 현지화에 노력해왔다. 이번 행사 외에도 장학금 지원 등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베트남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진행 할 계획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는 3일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 후 하노이 국립 외대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국기업 CEO 특강을 진행했다. 안주현 하이트진로베트남 법인장은 ”하이트진로베트남은 베트남 사회의 일원으로 책임을 다하고 있으며, 많은 사랑을 받아 매해 높은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향후 지속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베트남의 미래성장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