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일본 공산품 방사능 검사 강화…인력·장비↑”

경제·사회 입력 2019-09-04 11:10:42 수정 2019-09-06 22:26:5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일본산 공산품에 대한 관세청의 방사능 검사가 강화된다.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된 결산 답변자료에 따르면 관세청은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방사능 검사 장비와 인력 보강을 통해 방사능 검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우선 이달 세관 컨테이너 검색센터에 총 12대의 핵종 분석기가 신규 배치된다. 직접 핵종 분석기를 통해 어떤 방사능이 얼마나 검출되고 있는지 바로 검사를 진행한다.
 

지금까지는 방사능 탐지 장치에서 방사능이 감지돼 경보가 울리면 샘플을 뽑아 원자력안전위원회 산하 기구에 정밀 분석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가 나오기까지 1주일 이상 시간이 걸려 통관 지연으로 인한 민원이 제기됐고 방사능 검사도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이와 함께 관세청은 검사 인력의 확충을 추진한다. 관세청은 내년도 검사 인원으로 15명을 충원받았으나 50명 이상 충원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에 지속해서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