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맞아 중소기업 특별대출·보증 16.2조원 공급

금융 입력 2019-09-02 13:16:59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가 추석을 맞아 긴급 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에 16조2,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한다고 2일 밝혔다.


금융위원회가 이날 발표한 '추석 연휴 금융분야 민생지원 방안'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이달 말까지 중소기업에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산업은행은 1조5,000억원을 신규 공급하는 동시에 금리를 최대 0.6%p 인하해준다. 기업은행은 원자재 대금결제, 임직원 급여와 상여금 등의 용도로 기업당 최대 3억원까지 대출해준다는 계획이다. 만기 연장이 아닌 신규 결제성 자금 대출이면 0.3%p 내에서 금리 인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자금 공급 규모는 기은이 3조원, 산은이 1조5,000억원을 신규로 제공하고 만기연장은 기은이 5조원, 산은이 1조5,000억원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이달 말까지 신규 보증 1조4,000억원, 만기 연장 3조8,000억원 등 모두 5조2,0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을 위한 대책도 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미소금융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명절 성수품 구매대금 50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긴급사업자금은 지방자치단체가 추천한 우수시장을 대상으로 상인회별로 2억원(점포당 1,000만원, 무등록점포 500만원) 이내로 배정된다. 대출 기간은 5개월, 금리는 4.5% 이내이다. 또, 추석 연휴 기간 영세·중소가맹점은 별도 신청 없이도 카드 대금을 최대 5일 당겨 받을 수 있게 했다. 정부는 "일 평균 약 3,000억원에 달하는 영세·중소 가맹점의 카드대금이 조기에 지급되면 자영업자들의 유동성 애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외에도 정부는 연휴 기간에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은 금융회사와 협의해 중도상환 수수료 없이 연휴 전날인 11일에 상환하거나 연체 이자를 물지 않고 연휴 다음 영업일인 16일에 갚을 수 있게 했다. 예금, 퇴직연금, 주택연금 등의 지급일이 추석 연휴에 있으면 가급적 직전 영업일인 11일에 지급되도록 했다. 주택금융공사는 추석 연휴 중 지급일이 도래하는 모든 고객에게 주택연금을 11일에 미리 지급한다. 금융회사 예금은 추석 연휴 이자까지 포함해 16일에 지급하되 고객 요청이 있는 경우 11일에 줄 수 있게 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