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생활가전, '스마트싱스' 연결 1,000만대 돌파…"활용성 더 커진다"

산업·IT 입력 2022-09-28 12:36:38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스마트싱스 홈 라이프' 체험존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삼성전자가 자사의 통합 연결 플랫폼 '스마트싱스(SmartThings)'에 연결된 전 세계 생활가전 제품이 1,000만대를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2018년 출시된 스마트싱스는 에어컨·냉장고·세탁기 등의 대형 가전에서부터 공기 청정기·오븐·식기세척기 등 다양한 삼성 가전을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연결해 기기의 상태를 확인하고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홈 플랫폼이다.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가전제품 수는 2019년부터 매년 2배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이달 12일 기준 1,0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연말에는 1,200만대, 내년에는 2,0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있다. 


스마트싱스 서비스는 가전제품의 동작 종료나 고장 정보 알림 등을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알림 기능, 가전 원격 제어 기능 등 기능이 도입되며 더욱 활성화됐다. 


스마트싱스가 제공하는 서비스 중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는 제품 진단·관리를 도와주는 '홈케어'인 것으로 조사됐다. 홈케어는 특히 에어컨 사용이 급증하는 여름철에 사용 빈도가 잦았다.


친환경과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연동된 기기의 전략량을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도 올해 7~8월 월 평균 사용자 수가 1~6월 월 평균 사용자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삼성 스마트싱스는 삼성전자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와 센서 등 다양한 기기를 포함해 현재 300곳 이상의 파트너사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내년 상반기부터 '홈 연결성 연합'(HCA) 표준이 적용되면 삼성 스마트싱스로 삼성·LG전자를 비롯한 13개 글로벌 브랜드의 가전제품을 연동할 수 있게 돼 활용성이 커질 전망이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분석을 통해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이겠다"며 "스마트싱스가 소비자들이 원하는 보다 확장된 가전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금융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